Category: FEATURE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FEATURE(107)

유튜브 채널 ‘서울은 이상한 도시'의 '월세 아니면 전세'
유튜브 채널 '서울은 이상한 도시'의 인터뷰 시리즈 콘텐츠 '월세 아니면 전세'는 언젠가는 사라질 공간과 공간에 깃든 삶의 방식을 기록한다.

유튜브 채널 ‘네버 투 스몰’
<네버 투 스몰>의 메시지는 작지만, 나만의 집을 찾는 이들이 눈여겨볼 만하다.
영국의 신조어 ‘쇼피스 Shoffice(Shed + Office)’
공유 오피스가 멀리 있는 게 아니다. 내 집 앞마당 남아도는 공간을 사무실이나 서재 등으로 활용하는 시도가 늘고 있다.
그림책을 통해 본 집
세상에 같은 사람은 없는데, 왜 집은 고만고만하게 생겼을까.
마루니 라운디시 체어
카페가 사무실로, 집이 브랜드 숍으로 변하는 요즘 용도를 구분 짓는 게 필요할까?
<비초에 보이스>
디터 람스의 가구 디자인을 생산해 온 비초에가 소비자 이야기를 담아 발행을 시작한다.
아파르타멘토
리빙 트렌드가 아닌 다양한 사람들의 진짜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 잡지가 있다.
“보통 집을 사면 무난한 샴페인 한 병이나 특징 없는 향초를 주곤 하는데 사실 당신이 마음을 다해 좋아하는 제품들은 아니죠. 조금 더 의미 있고 오래가는 선물이었으면 했어요.”
디자인 스튜디오 파예 투굿 Faye Togood
매그넘 포토스 <Home>전
당신에게 집은 어떤 의미인가요? 저명한 포토 저널리스트들이 셔터를 눌러 답했다. 고향, 가족, 따스함, 민족 등 다양한 유무형의 집이 사진 속에 포착되었다.
라이프툴 콜렉션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를 아우르는 디자인인 유니버설 디자인이 집으로 들어온다면.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집에 대한 시선과 생각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이 2015년 기준 21.8%로 관련 시장 규모는 1조 8000억 원에 달하며, 2020년에는 5조 8000억 원으로 성장하리라 전망하고 있다.
하우스, 에르메스
집이란 우리를 아름다움으로 둘러싸이게 해주는 곳.
도시 하우징의 해법을 둘러싼 말말말
작은 집, 공유 주거 등 ‘대안적 주거 방식’에 대해 서구 미디어 속 개발 전문가와 실제 거주자들의 현실적 속내는 무엇일까.
커뮤니티 리빙 플랫폼
공유 경제의 시대, 남는 집, 남는 사무실, 남는 자동차 좌석의 진정한 핵심은 ‘공간’이 아닌 ‘커뮤니티’임을 말하는 서비스가 있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