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노마드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노마드()

스페이스딤 이도현, 임민수
스페이스딤은 실험적인 작품 전시 공간이자 내추럴 와인을 마실 수 있는 바이며 동시에 작업실이다. 한남동 골목에서 밤마다 신비로운 푸른빛을 내뿜는다.
책 <부부가 둘 다 놀고 있습니다>
‘성북동 소행성’에 사는 부부는 둘 다 놀고 있다. 그들은 남들이 언젠간 꼭 하고 싶어 하는 일을 매일 하고 있다. 많이 벌 생각보다 놀 궁리를 하는 비법은 뭘까?
작가 모호연
작가 모호연은 집 안에 벙커 침대 겸 수납 공간을 직접 만들고 이 과정을 기록해 이다, 지민, 모호연, 깅이 함께 운영하는 <일간 매일마감>에 연재 중이다.
어 베터 플레이스
산업 디자이너가 만든 여행객을 위한 스테이. 그것도 혼잡한 상업지구 한가운데, 방 한 칸으로 이뤄진 숙박 랜드. 의아하지만 이곳은 머무르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작가·클립 대표 정성갑
아파트, 한옥, 빌라를 거쳐 한 층 면적이 8평 정도인 3층짜리 협소주택까지 정성갑은 15년간 총 여섯 번 이사하며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주거 스타일을 경험했다.
세라믹 아티스트 마르타 보닐라
세라믹 아티스트 마르타 보닐라가 10년째 살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아파트는 내추럴한 나무 가구와 새하얀 벽으로 정돈되어 있다. 청순한 그녀의 예술품처럼 말이다.
자아 성장 플랫폼 밑미 CSO 김은지
자아 성장 플랫폼 밑미의 공동 창업자 김은지는 아침 시간을 잘 보내기 위해 매일 노력한다. 차를 마시고 명상을 하고 요가를 하는 그의 루틴에 관해 얘기했다.
꼬막 대표 정덕영
어떻게 하면 집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잘 맞출 수 있을까? 라이프스타일 셀렉트 숍 ‘꼬막’ 대표 정덕영의 재택근무 공간에서 힌트를 얻어보자.
코코넛 스페이스, 선앤코, 해커파라다이스 외
회사를 가지 않아도 어디서든지 일하는 것이 당연시된 요즘, 일과 휴가를 결합한 신조어 '워케이션workation'이 비즈니스와 여행 분야에서 화두로 떠올랐다.
유럽, 호주의 주택 매매 현상
도심을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삶의 질 제고, 코로나19 감염 우려, 낮은 주택 담보 대출 갱신 가능성 등 이유가 다양하다.
보아노 프리슈몬타스의 조립식 사무실
요즘 들어 집 앞 골목, 베란다, 마당 한편에 조립식 사무 공간을 설치하는 수요가 더욱 늘고 있는 만큼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DIY 오피스를 알아보고자 한다.
디자이너 듀오 움베르트Humbert & 포예Poyet
먼 길을 떠나지 않고도 멀리 떠나온 듯 일상의 무게와 시름을 잠시 내려놓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 호텔에 대한 프랑스 디자이너 듀오의 제안.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