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도시 | 신세계 빌리브
Sunday, June 13,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도시()

액세서리 디자이너 위보네 코네
액세서리 디자이너 위보네 코네의 집은 텅 빈 느낌이 없다. 미니멀리즘 분위기에서도 질감 가득한 컬러와 생기 있는 빛이 집 안을 가득 채우기 때문이다.
낙산 발코니
일러스트레이터 이루다와 뮤지션 클레몽이 함께 살면서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 낙산 발코니는 서울의 중심에서 서울의 낯설고 매력적인 얼굴을 품고 있는 곳이다.
책 <친애하는 나의 집에게>
본가, 하숙방, 원룸에서 시작해 작은 것 하나까지 취향대로 만든 ‘내 집’을 갖기까지, 하재영은 집에 대해 쓰면서 앞으로 살아갈 삶의 모습을 보여준다.
하이 스트리트 하우스 런던
혼자, 또 여럿이 공간을 나눠 쓰며 주거 공간의 질을 높이고 취향을 공유하는 공간은 직업과 나이를 떠나 모두가 꿈꾸는 이상적 삶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에너지 세이빙 하우스
‘에너지 세이빙 하우스’는 집 안에서 최대한 에너지와 자원을 수급해 생활하는 자급자족 라이프가 담론화되며 미래 주택의 롤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스페이스딤 이도현, 임민수
스페이스딤은 실험적인 작품 전시 공간이자 내추럴 와인을 마실 수 있는 바이며 동시에 작업실이다. 한남동 골목에서 밤마다 신비로운 푸른빛을 내뿜는다.
어 베터 플레이스
산업 디자이너가 만든 여행객을 위한 스테이. 그것도 혼잡한 상업지구 한가운데, 방 한 칸으로 이뤄진 숙박 랜드. 의아하지만 이곳은 머무르기에 최적화된 곳이다.
작가·클립 대표 정성갑
아파트, 한옥, 빌라를 거쳐 한 층 면적이 8평 정도인 3층짜리 협소주택까지 정성갑은 15년간 총 여섯 번 이사하며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주거 스타일을 경험했다.
세라믹 아티스트 마르타 보닐라
세라믹 아티스트 마르타 보닐라가 10년째 살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아파트는 내추럴한 나무 가구와 새하얀 벽으로 정돈되어 있다. 청순한 그녀의 예술품처럼 말이다.
식물과 함께하는 삶
식물로 집을 채우는 바이오필릭 인테리어의 인기가 높다. 환경오염, 고령화, 코로나19 등으로 생태적 가치와 심리적 안정을 중시하는 흐름이 생겨난 덕이다.
자아 성장 플랫폼 밑미 CSO 김은지
자아 성장 플랫폼 밑미의 공동 창업자 김은지는 아침 시간을 잘 보내기 위해 매일 노력한다. 차를 마시고 명상을 하고 요가를 하는 그의 루틴에 관해 얘기했다.
꼬막 대표 정덕영
어떻게 하면 집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잘 맞출 수 있을까? 라이프스타일 셀렉트 숍 ‘꼬막’ 대표 정덕영의 재택근무 공간에서 힌트를 얻어보자.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