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큐레이션 | 신세계 빌리브
Sunday, June 13,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큐레이션()

뉴욕 웨스트빌리지 아파트
뉴욕의 유서 깊은 ‘브라운 스톤’ 아파트가 갤러리 쇼룸으로 변신했다. 로컬 아트를 결집하는 대안적 플랫폼으로서 오늘날 집의 새로운 모델이라 부를 만하다.
<더 하우스>전
복합 문화 공간 갤러리 L.993이 문을 열었다. 개관전으로 장 프루베, 샤를로트 페리앙, 피에르 잔느레, 르코르뷔지에의 작품을 모은 전시 <더 하우스>를 선보인다.
아마추어 서울 공동 대표 유혜인, 조예진
아마추어 서울은 10년 넘게 서울에 관한 지도를 만들었다. 이동형 상점의 이동 코스를 따라가보는 여정, 을지로 인쇄소 사장님의 개인사 등이 주요 소재다.
<집에서 집으로>전
6명의 현대미술 작가와 건축가가 미술관 안에 집을 지었다. 코로나19 시대에 더 주목받기 시작한 집의 기능과 앞으로 집이 지녀야 할 가치를 작품으로 선보인다.
일제 코르넬리센스 외
간판도 입구도 없이 아는 사람들만 찾는 집. 벨기에 안트베르펜에 위치한 그란마르크13은 설립자 부부가 꿈꾸던 소규모 사회의 이상과 취향이 담긴 집이다.
영감의 서재 대표 박지호
정동에 감도 높은 멋진 서재가 생겼다. 매거진 편집장으로 오래 활동한 박지호가 자신의 영감을 위해 책과 음악, 다양한 오브제를 한자리에 모아놓은 곳이다.
밑미 홈
자아 성장 큐레이션 플랫폼 밑미가 성수동에 오프라인 공간을 마련했다. 심리적 안전 기지가 되겠다는 밑미의 오프라인 공간과 이곳에서 열리는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책 <딜쿠샤, 경성 살던 서양인의 옛집>
1920년대에 조선에 머물며 3・1운동과 독립선언문, 일제의 제암리 학살 사건을 알린 해외통신원 앨버트 테일러가 가족과 함께 살던 집을 그대로 재현했다.
뮤지엄 오브 더 홈
각각의 집이 모여 한 시대의 서사를 완성한다. 누군가의 집이 그 자체로 존엄한 이유다. 런던의 ‘뮤지엄 오브 더 홈’은 400년 집의 역사를 기록한 곳이다.
팬톤, 일루미네이팅 & 얼티밋 그레이
봄을 맞아 새로운 인테리어를 고심하고 있다면 2021년 팬톤이 정한 올해의 컬러에서 아이디어를 얻어보는 건 어떨까? 코로나 블루를 이겨낼 원천이 될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피프틴 피프티
마천루 최고층에 각양각색의 펜트하우스가 자리한다. 근사한 시티 뷰만으로는 차별화에 한계를 느낀 이들이 홈 갤러리를 통해 럭셔리 하우스 판타지를 구현하려고 한다.
버추얼 콘텐츠
코로나19가 장악한 올해, 지루한 일상을 이렇게 지내면서 이겨냈다. 그 후 무산되었던 행사들이 차츰 재개되기 시작했다. 온라인이라는 가상 공간에서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