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홈데코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홈데코()

아파트 발코니
지금, 아파트 발코니를 다시 들여다보게 된다. 집과 밖, 유일하게 야외와 맞닿은 경계의 공간은 이웃과 서로 안부를 묻고 아웃도어가 가능한 무한대의 공간이다.
인테리어 디자이너 마미지 & 요리사 홍봉기
무엇이든 쉽게 소진되는 도심 속에서 완전한 휴식 공간을 갖는 게 가능할까? 마미지와 홍봉기는 집이라는 공간에 취향과 안락함을 차곡차곡 쌓는 법에 대해 말한다.
매거진 <사물함Samulham>
동네, 인테리어 등 집을 설명하는 소재는 많지만 <사물함>은 단 한 가지 물건으로만 얘기할 작정이다. 조명, 베개, 밀폐 용기, 월경용품으로.
불필요상점 대표 오세정
불필요상점 대표이자 빈티지 컬렉터 오세정은 요즘 빈티지가 마치 벌거벗은 임금님 같다고 말한다. 그녀에게 오랜 시간을 견뎌낸 물건은 어떤 의미일까?
벨라 폭스웰
음울한 날씨로 유명한 런던이지만 벨라 폭스웰의 사진 속 런던은 활기와 개성이 넘친다. 대담하고 화려한 현관문을 담은 프로젝트에 그 모습이 드러난다.
건축가 알도 치비크
에토레 소트사스와 함께 전설적인 멤피스 그룹을 이끈 건축가 알도 치비크는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밀라노의 13평 아파트가 표준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책 <침대는 거실에 둘게요> 저자 서윤영
건축 칼럼니스트 서윤영은 1인 또는 2인 가구를 만족시킬 새로운 주거 패러다임과, 집에 관한 고정관념을 부수는 그녀만의 노하우를 한 권의 책에 알차게 담았다.
명품 캣 타워 ‘네코’
기존 가구와 어울리는 반려동물 가구를 찾기란 쉽지가 않다. 여기 일본 장인의 손길이 깃든, 실용성과 예술성을 모두 갖춘 아름다운 캣 타워 '네코Neko'를 소개한다.
어반 정글 블로거스
이어지는 팬데믹 현상 앞에 모두가 크고 작은 코로나 우울증을 호소한다. 도시의 어반 정글족은 식물을 키우는 소셜 캠페인을 통해 치유의 삶을 제안한다.
더 퓨처 퍼펙트의 전시 <카사 퍼펙트>
건축부터 그래픽 디자인까지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예술 애호가 데이비드 알하데프는 엘비스 프레슬리가 죽기 직전까지 소유했다는 집에서 디자인 전시를 열었다.
일러스트레이터·아티스트·텍스타일 복원사 몰리 마틴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아티스트, 텍스타일 복원사 몰리 마틴은 낡고 해진 옷을 기운다. 오래된 사물을 복원하는 일은, 유한해서 더욱 소중한 우리 삶을 닮았다.
사라 바그너 & 존 에런 그린의 <이스트 런던 홈>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와 포토그래퍼, 두 사람이 영국 런던 동부에서 원예가, 영화제작자, 건축가, 디자이너 등 창의적인 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집을 탐방했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