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FEATURE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FEATURE(107)

유튜브 채널 ‘서울은 이상한 도시'의 '월세 아니면 전세'
유튜브 채널 '서울은 이상한 도시'의 인터뷰 시리즈 콘텐츠 '월세 아니면 전세'는 언젠가는 사라질 공간과 공간에 깃든 삶의 방식을 기록한다.

스타트업 비잉의 양봉 키트
꿀벌이 사라지면 곧 인류도 사라진다는 과학자들의 암울한 전망에 이탈리아 스타트업 비잉이 나섰다. 도심에서 직접 벌을 칠 수 있는 양봉 키트를 선보인 것.
매거진 <사물함Samulham>
동네, 인테리어 등 집을 설명하는 소재는 많지만 <사물함>은 단 한 가지 물건으로만 얘기할 작정이다. 조명, 베개, 밀폐 용기, 월경용품으로.
고경원, 김소윤, 문용, 이연옥의 <나 혼자 산다>전
혼자 쓰는 작업실, 혼자 쓰는 사무실, 혼자 사는 집. 가끔 나의 공간이 무인도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면 이 전시가 당신에게 ‘윌슨’이 되어줄 것이다.
벨라 폭스웰
음울한 날씨로 유명한 런던이지만 벨라 폭스웰의 사진 속 런던은 활기와 개성이 넘친다. 대담하고 화려한 현관문을 담은 프로젝트에 그 모습이 드러난다.
리틀 덕 더 피클러리
영국 런던 동부의 리틀 덕 더 피클러리는 발효 음식 전문점이다. 수제 피클과 김치, 식초, 콤부차 등 시간의 힘으로 숙성한 음식에 변화하는 우리 시대의 식습관이 담겨 있다.
책 <침대는 거실에 둘게요> 저자 서윤영
건축 칼럼니스트 서윤영은 1인 또는 2인 가구를 만족시킬 새로운 주거 패러다임과, 집에 관한 고정관념을 부수는 그녀만의 노하우를 한 권의 책에 알차게 담았다.
“그동안 바닥과 사방까지 공간의 5개 벽면을 사용했다면, 범블비는 천장이라는 6번째 벽면을 활용하려는 것입니다.”
산카샨 머디
범블비 공동 창업자
책 <안녕, 둔촌주공아파트>와 영화 <집의 시간들>
내가 오래 살아온 집이 흔적도 없이 사라질 예정이라면 어떤 마음일까? 지금도 여전히 재개발 중인 둔촌주공아파트에서 낡은 집을 보내며 애도하는 방법을 살펴봤다.
여기공의 워크숍 ‘집 고치는 여성들’
혼자 산다고 모두 자립했다고 말할 수 없다. 전구를 교체하고 꽉 막힌 수도관을 뚫고 집을 돌보는 사소하지만 중요한 기술을 배우는 1인 가구가 늘고 있다.
명품 캣 타워 ‘네코’
기존 가구와 어울리는 반려동물 가구를 찾기란 쉽지가 않다. 여기 일본 장인의 손길이 깃든, 실용성과 예술성을 모두 갖춘 아름다운 캣 타워 '네코Neko'를 소개한다.
뉴욕의 라운지 웨어 브랜드, 오프아워스
긴 하루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제일 먼저 편안한 옷으로 갈아입는다. 집에서만 입는 옷을 만드는 뉴욕의 오프아워스는 집 안의 우리를 위해 컬렉션을 선보인다.
강예린, 윤민구, 전가경, 정재완 <아파트 글자>
아파트 글자는 일종의 시각 기호다. 아파트 글자에는 우리가 직간접적으로 주거 공간에 부과한 욕망의 변천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스티카의 1인용 판지 책상
덴마크의 가구 스타트업 스티카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 안락한 1인용 책상 ‘#staythefuckhome’을 디자인했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