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PEOPLE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PEOPLE(105)

디자이너 설수빈
작업실과 집의 경계를 넘나드는 설수빈의 공간을 찾았다. 포크, 필통, 트레이, 의자까지 마치 가족을 꾸리듯 그가 직접 만든 생활 소품은 하나같이 아름다웠다.

액세서리 디자이너 위보네 코네
액세서리 디자이너 위보네 코네의 집은 텅 빈 느낌이 없다. 미니멀리즘 분위기에서도 질감 가득한 컬러와 생기 있는 빛이 집 안을 가득 채우기 때문이다.
스페이스딤 이도현, 임민수
스페이스딤은 실험적인 작품 전시 공간이자 내추럴 와인을 마실 수 있는 바이며 동시에 작업실이다. 한남동 골목에서 밤마다 신비로운 푸른빛을 내뿜는다.
작가 모호연
작가 모호연은 집 안에 벙커 침대 겸 수납 공간을 직접 만들고 이 과정을 기록해 이다, 지민, 모호연, 깅이 함께 운영하는 <일간 매일마감>에 연재 중이다.
작가·클립 대표 정성갑
아파트, 한옥, 빌라를 거쳐 한 층 면적이 8평 정도인 3층짜리 협소주택까지 정성갑은 15년간 총 여섯 번 이사하며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주거 스타일을 경험했다.
세라믹 아티스트 마르타 보닐라
세라믹 아티스트 마르타 보닐라가 10년째 살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아파트는 내추럴한 나무 가구와 새하얀 벽으로 정돈되어 있다. 청순한 그녀의 예술품처럼 말이다.
자아 성장 플랫폼 밑미 CSO 김은지
자아 성장 플랫폼 밑미의 공동 창업자 김은지는 아침 시간을 잘 보내기 위해 매일 노력한다. 차를 마시고 명상을 하고 요가를 하는 그의 루틴에 관해 얘기했다.
“사람이 도시를 좋아하는 이유는, 도시가 개인을 연결하고 서로 가치를 교환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일 거로 생각해요. 사람을 모이게 하는 것이야말로 건축의 정수이자 최고로 아름다운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케 하우저Oke Hauser
미니리빙 크리에이티브 리드
꼬막 대표 정덕영
어떻게 하면 집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잘 맞출 수 있을까? 라이프스타일 셀렉트 숍 ‘꼬막’ 대표 정덕영의 재택근무 공간에서 힌트를 얻어보자.
비엔비엔 대표 이자영
반려 가족을 위한 커머스 플랫폼 비엔비엔을 운영하는 이자영 대표와 함께 도시에서도 반려 가족을 충분히 잘 키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서비스센터 디렉터 전수민
‘일상을 윤택하게 해주는’ IoT 기술과 ‘바보 같지만 멋있는’ 아날로그함이 공존하는 집에서 브랜딩 스튜디오 서비스센터의 디렉터 전수민을 만났다.
TMI.fm 대표·DJ 차우진
매주 수요일 밤 9시 플레이리스트와 함께 대중문화에 대한 통찰력 있는 글, 진솔한 상담 내용을 적어 보내는 ‘말 많고 고독한 디제이’ 차우진을 만났다.
패션 디자이너 루카 라렌차
패션 디자이너 루카 라렌차가 영원히 살고 싶은 집인 이탈리아 남부 카세르타의 고향 집은 부모 형제가 땅을 다지고 돌과 나무를 옮겨 직접 손으로 지은 곳이다.
썬데이나마스떼 김보연
웰니스 플랫폼 썬데이나마스떼의 김보연은 요가 철학 중에서 '샨토샤'라는 말을 좋아한다. ‘지금 그대로 충분히 만족한다’는 뜻은 그의 집에서도 느낄 수 있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