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PEOPLE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PEOPLE(105)

디자이너 설수빈
작업실과 집의 경계를 넘나드는 설수빈의 공간을 찾았다. 포크, 필통, 트레이, 의자까지 마치 가족을 꾸리듯 그가 직접 만든 생활 소품은 하나같이 아름다웠다.

에브 뒤크로크 & 아르노 돌링제
이 커플의 사랑은 예측 불가능이다. 만나자마자 함께 살 집을 찾고, 함께 일할 갤러리를 오픈하고, 8주마다 집과 갤러리를 새롭게 꾸미며 서로를 알아간다.
프리랜서 패션 디렉터 브루노 로렌차노
'모든 물건에는 영혼이 깃들어 있고 물건은 삶을 설레게 만든다'고 믿는 브루노 로렌차노. 반짝이는 호기심 덩어리가 그의 아파트에 두서없이 놓여 있다.
‘나투라 프로젝트’ 운영자, 작가 신지혜
요가 강사이자 책 <무해한 하루를 시작하는 너에게>의 저자 신지혜는 매년 기록을 경신하는 기상이변을 걱정하며 매일 지구와 자신을 위한 실천을 해나간다.
이미화 작가, 영화책방 35mm
이미화 작가는 촬영소 사거리에서 영화책방 35mm를 운영한다. 낡은 것, 편한 것을 옷장 영화관에 들여놓고 영화를 보고, 영화에 대한 에세이를 쓴다.
발효 그로서리 앤 카페 큔
냉장고가 없던 시절, 사람들은 오래 두고 먹으려고 식품을 발효시켰다. 큔이 제철 식재료를 일상의 식탁에서 즐기기 위해 택한 방법도 ‘발효’다.
아티스트 이융세
프랑스에서 자란 한국인 아티스트 이융세는 아버지 고암 이응노 화백의 흔적이 가득한 프랑스 보쉬르센 지역의 한옥 처마 아래 서 있다.
“현대 시대의 노마딕한 삶 속 내 집은 결국 가족, 친구 또는 내가 하는 일이 있는 모든 곳이 아닐까 싶어요.”
람단 투하미Ramdane Touhami
패션 디자이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가구 제작자 김비
요즘 눈에 띄는 감각적인 카페나 편집숍에서 종종 김비의 가구를 마주친다. 그의 가구는 기능에 충실하며 담백하고,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멋이 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 마미지 & 요리사 홍봉기
무엇이든 쉽게 소진되는 도심 속에서 완전한 휴식 공간을 갖는 게 가능할까? 마미지와 홍봉기는 집이라는 공간에 취향과 안락함을 차곡차곡 쌓는 법에 대해 말한다.
불필요상점 대표 오세정
불필요상점 대표이자 빈티지 컬렉터 오세정은 요즘 빈티지가 마치 벌거벗은 임금님 같다고 말한다. 그녀에게 오랜 시간을 견뎌낸 물건은 어떤 의미일까?
건축가 알도 치비크
에토레 소트사스와 함께 전설적인 멤피스 그룹을 이끈 건축가 알도 치비크는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밀라노의 13평 아파트가 표준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슈퍼막셰 바이 에피세리 꼴라주 오너 셰프 이형준
프랑스의 활기 넘치는 식료품점에서 모티브를 얻은 슈퍼막셰 바이 에피세리 꼴라주. 감각적 색채와 원색의 로고가 역동적인 이곳에서 오너 셰프 이형준을 만났다.
오너 셰프 & 작가 제시카 데니슨
방콕, 시드니, 런던을 거쳐 에든버러에 레스토랑을 열었다. 제이미 올리버 밑에서 마케팅과 상품 개발을 하던 그녀는 이제 자신의 주방에서 한 끼 식사를 요리한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