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PEOPLE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PEOPLE(105)

디자이너 설수빈
작업실과 집의 경계를 넘나드는 설수빈의 공간을 찾았다. 포크, 필통, 트레이, 의자까지 마치 가족을 꾸리듯 그가 직접 만든 생활 소품은 하나같이 아름다웠다.

목수 김윤관
목수인 김윤관은 누구나 자기만의 서재를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브랜드 마케터 강미
‘아메리칸 빈티지’를 콘셉트 삼아 15일간의 셀프 인테리어로 완성한 그의 공간에는 무엇이 있을까.
시인, 문학 편집자 김민정
그의 집에는 시인이자 출판사 대표로 맺은 인연들에게 얻은 이야깃거리가 가득하다.
움 UM 건축사무소 소장 양지우
대지면적 25평의 상가주택에서 사는 건축가는 자신에게 집이란 삶에 쓰이는 도구의 하나라 말한다.
와인 편집숍 위키드와이프 대표 이영지
기자 출신다운 발 빠른 기획력으로 대답을 넘어 해답까지 착착 내놓고 있는 그에게 와인과 공간에 대한 물음표를 던졌다.
디자이너 이규현, 건설회사 직원 한보라
산업 디자이너 이규현과 건설회사 직원인 한보라는 지난해 여름 처음으로 집을 샀다. 둘 다 ‘아파트 키드’로 자랐지만 ‘집’과 ‘라이프스타일’을 결부시켜 온 방식은 사뭇 달랐다.
“사람이 도시를 좋아하는 이유는, 도시가 개인을 연결하고 서로 가치를 교환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일 거로 생각해요. 사람을 모이게 하는 것이야말로 건축의 정수이자 최고로 아름다운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케 하우저Oke Hauser
미니리빙 크리에이티브 리드
패션 브랜드 커뮤니케이터 이윤아
이윤아는 약 3년 전 이곳에 이사를 왔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이촌동 한강맨션을 거쳐 이번에도 오래된 아파트 건물이 주는 특유의 안정감에 마음이 끌렸다.
아티스트 허명욱
허명욱이 3년에 걸쳐 직접 기획하고 설계한 용인 작업실에는 컬러풀한 옻칠 페인팅과 오랫동안 수집한 빈티지 소장품, 손수 만든 난로와 스피커가 조화롭게 뒤섞여있다. 서울 주택가에 들어선 카페 ‘한남작업실’은 그 축소판이다.
프리랜스 칼럼니스트 박선영
박선영의 금호동 아파트는 두루 살피는 재미가 있다. 특히 가구와 조명이 그렇다. 대부분 20세기 유럽 디자인의 정수가 깃든 오리지널 빈티지다. 그래서 자꾸 염치불고 묻게 된다.
<쓸모인류> 공동 저자 빈센트 리
사는 사람과 방문한 사람이 모두 주인이 되는 우리 집을 꿈꾸다.
백화점 바이어 여병희, 이소영
신혼집은 서로 다른 두 사람의 취향이 처음으로 합의를 이루는 장소다. 단독주택이라는 취향의 교집합을 찾은 여병희, 이소영 부부는 적당한 부지를 찾아 1년 가까이 돌아다닌 끝에 남편의 부모님이 1980년 구입한 오래된 삼청동 주택에 닻을 내렸다.
남의집 프로젝트 대표 김성용
‘남의집 프로젝트’는 남의 집 거실에서 집주인의 취향을 나누는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오전 9시에 모여 아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남의집 아침’, 여행지에서 모은 전단지를 공유하는 ‘남의집 찌라시’, 보이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남의집 보이차’ 등 사소한 주제 아래 3~8명의 손님이 누군가의 거실에 모인다.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