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PEOPLE | 신세계 빌리브
Friday, June 18,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PEOPLE(105)

디자이너 설수빈
작업실과 집의 경계를 넘나드는 설수빈의 공간을 찾았다. 포크, 필통, 트레이, 의자까지 마치 가족을 꾸리듯 그가 직접 만든 생활 소품은 하나같이 아름다웠다.

그래픽 디자이너 이아리, 기획자 김한성 부부
이아리, 김한성 부부는 지난해 겨울 서촌에서 망원동으로 이사했다. 8년의 전세 생활 끝에 마련한 첫 보금자리다.
허프포스트코리아 편집장 김도훈
그에게 아파트는 고향에 대한 매우 직접적인 은유다.
라이팅 디자이너 마이클 아나스타시아즈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은 역사의 반복이다. 오늘날 집의 의미에 어떤 변화가 있는가.
채소 요리 팝업 식당 ‘재료의 산책’ 운영자 요나
그녀에게 요리는 산책하듯 자연스러운 행위다.
미니리빙 크리에이티브 리드 오케 하우저
극도의 밀집과 정서적 고립, 공간 부족의 도시에 최소한의 공간을 제안한다.
푸드콘텐츠 디렉터 김혜준
한 끼를 온전히 챙겨 먹는 것이야말로 일상을 아름답게 꾸려나가는 작은 비법이다.
“현대 시대의 노마딕한 삶 속 내 집은 결국 가족, 친구 또는 내가 하는 일이 있는 모든 곳이 아닐까 싶어요.”
람단 투하미Ramdane Touhami
패션 디자이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건축가 김현진
그는 잘 죽을 생각으로 살기에 오늘을 더 잘 살아갈 수 있다.
공간 디자이너 유타샤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 겪지 않은 것을 위해 설레는 마음으로 오늘을 맞는다.
람단 투하미
파리에서 모로코로, 모로코에서 뉴욕으로, 뉴욕에서 도쿄로 사는 도시가 달라져도 변하지 않는 집의 가치는 무엇인가.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