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와 함께 사는 법 | 신세계 빌리브
Sunday, June 13, 2021
새로움에 살다, 빌리브

여행자와 함께 사는 법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 한량

Text | Bora Kang
Photography | Siyoung Song

여행이 좋아 여행자의 집을 꾸리고, 그 집에 대한 기억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묶은 사람. <원서동, 자기만의 방>의 저자이자 에어비앤비 슈퍼호스트인 한량은 지금 삼청동에서 두 번째 이야기를 써 내려가는 중이다.

창덕궁 옆 원서동에서 1년 넘게 에어비앤비를 운영했어요. 지금은 삼청동으로 자리를 옮겨 슈퍼호스트로서의 경력을 이어가고 있고요. 북촌 지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신 것 같아요.

전부터 한번 살아보고 싶은 곳이었어요. 동네 특유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서요. 서울 한복판인데도 산새들이 날아다니고, 밤에는 너무 조용해서 좀 시골 같기도 하고요. 물론 결정이 쉽진 않았어요. 집이라는 건 전 재산을 거는 일이기도 하니까요. 남편과 고민 끝에 원서동에 신혼집을 구했는데 살아보니 너무 좋아서 두 번째 집도 북촌으로 정했죠.

 

요즘은 ‘궁세권’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궁궐 근처 동네가 인기라고 해요. 궁궐을 옆에 두고 사는 감각 또한 궁금합니다. 특별히 다른 점이 있나요?

막상 자주 가게 되진 않지만, 궁궐이 가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주민으로서 자부심을 느낄 때가 많아요. 봄에 송홧가루가 날리면 ‘오, 궁에서 날아온 가루로구나’하면서 괜히 흐뭇해하고요. (웃음) 마을버스 타고 포르투갈 대사관 지나갈 때 보이는 창덕궁 전망은 봐도 봐도 질리지 않아요. 원서동 시절엔 궁 담벼락 끼고 출근하는 것도 참 좋았고요.

“저는 여행자들이 우리 집에 와서 만족스럽게 머물다 가는 게 너무 좋아요. 물질적인 보상을 떠나서, 저에게는 그게 정말 큰 보람이에요.”

<원서동, 자기만의 방>에서 “바뀌지 않는 정경, 개발 제한과 고도 제한이 있는 동네, 허물 수 없는 궁궐과 미술관과 도서관이 있는 곳. 그게 내 안의 영원성에 대한 갈망을 건드렸다”라는 부분에 크게 공감했어요. 이제는 일상적 현상이 된 젠트리피케이션과도 무관하지 않은 이야기인데요.

맞아요. 제가 해운대에서 고등학교를 나오고, 상수동에서 대학을 다녔거든요. 자본에 의해 익숙한 장소가 사라지는 걸 보면서 저도 모르게 제 안에 영원성에 대한 갈망이 생긴 것 같아요. 앞장서서 자본가들과 싸울 깜냥이 안 된다면 일단 도망이라도 쳐야겠다는, 일종의 위기감이 든 거죠.

 

단독주택에 살면서 2층을 에어비앤비(싱글룸 1, 더블룸 1)로 쓰고 있어요. 남편과 함께 사는 집인데, 게스트와 한 지붕 아래 지내는 게 불편하진 않나요?

저는 여행자들이 우리 집에 와서 만족스럽게 머물다 가는 게 너무 좋아요. 물질적인 보상을 떠나서, 저에게는 그게 정말 큰 보람이에요. 에어비앤비의 기본 정신에 굉장히 충실한 호스트라고 할까요? 그래서인지 게스트와 한집에서 지내는 게 크게 불편하지 않아요. 게스트 입장에서는 호스트에게 궁금한 걸 바로 물어볼 수 있으니 편리하기도 하고요. 게스트도 호스트와 함께 쓰는 공간을 택했을 땐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오는 것 같아요. 싱글룸과 더블룸 게스트가 서로 친해져서 같이 식사하러 가는 일도 자주 있어요.

한량 제공

옥상 전망이 정말 근사해요. 이 공간도 게스트와 함께 쓰나요?

네, 옥상 셰어가 기본 조건 중 하나예요. 우리 집에 TV가 없거든요. 대신 옥상 전망이 그 역할을 해요. 여기 앉아서 달라지는 풍경을 보고 있으면 하루가 금방 지나가요. 지난 여름에는 지인이 조립식 수영장을 선물해주는 바람에 더 집순이가 됐죠. 휴일 아침마다 남편이랑 수영장 옆에서 맥주 마시는 게 일상이 되다 보니 굳이 멀리 갈 필요를 못 느끼겠더라고요. 점점 옛날 사람이 되어가는 느낌? (웃음) 참, 단골 게스트 중에 페트라라는 헝가리 친구가 있는데 얼마 전에 여기서 남편이랑 셋이 삼겹살 구워 먹고 놀았어요. 서로 자기 나라 흉보면서요. 페트라는 늘 헝가리를 참기 힘들다고 해요. 자기는 아무래도 전생에 한국 사람인 것 같다면서요. 이런 대화도 참 재밌죠.

 

에어비앤비도 지역에 따라 색깔이 많이 다르잖아요. 북촌에는 주로 어떤 손님들이 오나요?

정말 다양해요. 북촌에서 전시를 열게 된 작가님도 있고, 캐나다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교포분이 오시기도 하고요. 홍콩에서 온 손님도 기억에 남아요. 미국 트위터 본사를 왔다 갔다 하는 전형적인 IT맨이었는데 알고 보니 우산 혁명에도 참여했던, 굉장히 의식 있는 분이더라고요. 얼마 전에 홍콩에서 시위 터졌을 때 걱정돼서 문자를 보냈죠. 한국에도 당신들을 응원하는 사람이 많다고요.

 

호스트로 일하다 보면 국제 정세에도 예민해지겠네요.

맞아요. 헝가리에 무슨 일 생기면 페트라는 잘 있나 싶고.

“남편과 제가 가장 살고 싶어 하는 도시가 바르셀로나인데 아마 그때의 추억이 좋은 영향을 미친 게 아닐까 싶어요. 결국 기억에 남는 건 사람이니까요.”

게스트와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하나요?

처음에는 지도와 함께 간단한 안내만 해줘요. 간섭 없이 혼자 여행하는 걸 좋아하는 게스트도 있으니까요. 오래 숙박하는 게스트와는 아무래도 가까워지는 경우가 많죠.같이 아이스크림 먹으면서 산책하기도 하고, 게스트가 작가일 경우 제가 반대로 그의 전시를 보러 가기도 하고요.

 

집이라는 공간을 매개로 사람들과 정을 나누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일반적인 공유 공간의 차원을 넘어서는, 1:1의 내밀한 관계가 엿보이기도 하고요.

일반적인 관계와는 결이 좀 다른 것 같아요. 그들에게 전 여행지에서 만난 친구나 마찬가지니까요. 그래서인지 옛 남친 얘기를 털어놓는 게스트가 정말 많아요. 또 하나 에어비앤비를 하면서 느낀 건 여성 호스트로서의 장점이 굉장히 분명하다는 거예요.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에게는 특히 그렇죠. 머리에 수건 둘둘 말고 노브라 차림으로 마주쳐도 여자끼리 있으면 불편하지 않으니까요.

 

여행을 무척 좋아하는 거로 알아요. 여행지에서 묵었던 남의 집 중 기억에 남는 곳이 있나요?

2011년 남자친구였던 지금의 남편이랑 처음으로 긴 여행을 떠났어요. 첫 도시가 바르셀로나였는데 그때 머문 집이 인생 최초의 에어비앤비여서 그런지 여전히 가장 기억에 남아요. 훌레스라는 프랑스 남자 집이었는데 특이하게도 직업이 프리랜서 요리사였어요. 집에서 만든 요리를 카페나 동네 사람들에게 배달해주는 게 그의 일이었죠. 호스트가 알려준 동네 슈퍼에서 재료 사다 요리해 먹고 하는 게 정말 즐겁더라고요. 남편과 제가 가장 살고 싶어 하는 도시가 바르셀로나인데 아마 그때의 추억이 좋은 영향을 미친 게 아닐까 싶어요. 결국 기억에 남는 건 사람이니까요.



Related Posts

북스+코토바노이에
도시라이프스타일커뮤니티
인테리어 디자이너 라사로 로사 비올란
노마드커뮤니티코리빙호텔
람단 투하미
노마드도시라이프스타일
VILLIV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VILLIV NEWSLETTER
닫기
닫기